전북 앞바다에서 쓰레기 먹고 죽은 '아귀' 배 속에서 나온 '500ml' 생수병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전북환경운동연합


[인사이트] 변보경 기자 = 전북 부안 앞바다에서 잡힌 아귀 배 속에서 플라스틱 생수병 쓰레기가 통째로 발견됐다.


이번 사건으로 국내에서뿐만 아니라 전 세계 환경단체가 '바다의 경고'라는 우려를 표하며 쓰레기 관련 대책이 시급하다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난 23일 전북환경운동연합은 부안 앞바다에서 꽃게잡이를 하던 어민 황모(48) 씨가 잡은 몸길이 50cm 아귀의 배 속에서 20cm 크기의 생수병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달 19일 꽃게잡이를 마친 황 씨는 항구로 돌아와 아귀를 손질하던 중 배 속에서 플라스틱 생수병을 발견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전북환경운동연합


황씨에 따르면 보통 아귀는 물고기를 한 번에 삼키는 경우가 많아 손질할 때 배 속을 살펴보곤 한다.


그는 과거 다른 생물이나 작은 플라스틱 조각, 볼펜 등은 발견된 적이 있으나 생수병이 통째로 들어있던 적은 이번이 처음이었다고 전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아귀 배 속에서 대형 플라스틱이 발견된 이번 사건을 절대 가볍게 넘겨서는 안 된다며 근본적인 쓰레기 수거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정현 전북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일상에서 일회용품을 줄이는 노력과 함께 정부에서도 플라스틱 쓰레기 처리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Facebook 'Architecture & Design'


한편 외신에서도 한국에서 잡힌 아귀에서 생수병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조명하며 환경 문제에 대한 심각성을 알렸다.


지난해 뉴욕에서 열린 '유엔 대양 회의'(UN Ocean Conference)에서 발표된 자료에 따르면 매년 800만 톤 이상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바다에 버려지고 있다.


또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오는 2050년에는 바다에 물고기보다 플라스틱이 더 많아질 것이란 연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인간이 자연에 끼친 악영향으로 이보다 더 큰 재앙이 발생하기 전에 체계적인 대책이 시급해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