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멤버들 건강 걱정된다" 팬들 보이콧에 결국 콘서트 연기 결정한 마마무 소속사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그룹 마마무가 팬들의 보이콧으로 콘서트를 연기했다.


지난 16일 그룹 마마무의 소속사 RBW는 공식 팬카페를 통해 마마무 단독 콘서트 '4season F/W'를 연기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앞서 마마무는 오는 12월 15, 16일 양일간 서울 SK 핸드볼경기장에서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마마무 팬들은 무리한 스케줄로 인한 멤버들의 컨디션 저조와 부상 악화를 이유로 콘서트 연기를 요구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에 RBW 측은 콘서트를 연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콘서트 공연장인 SK 핸드볼경기장의 대관을 취소하면 앞으로 1년간 공연할 수 없는 페널티가 발생하며, 아티스트에게 앨범 발매와 콘서트 병행은 일반적인 일이라는 이유에서다.


RBW의 입장에 마마무 팬연합은 콘서트 예매와 굿즈 구매 보이콧을 선언하며 강력한 입장을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결국 RBW 측은 팬 투표를 진행한 결과, 콘서트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RBW 측은 "여러분들의 투표 결과에 따라 '4season F/W' 콘서트는 연기되었음을 알려드린다"며 "오늘 8시에 진행 예정이었던 팬클럽 예매는 진행되지 않는다. 그간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한편, 마마무는 오는 29일 여덟 번째 미니앨범 '블루스(BLUE;S)'로 컴백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