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 왕동환 융합공학부 교수, 올해의 신진연구자상 수상

인사이트사진 제공 = 중앙대학교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중앙대학교 융합공학부가 '상복'이 터졌다. 한 교수가 지난달에 이어 또한번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13일 중앙대는 왕동환(37) 교수가 지난 12일 '올해의 신진연구자 2018(Young Researcher Award 2018)'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올해의 신진연구자상은 국제적인 출판기업인 엘스비어(Elsevier)가 2005년부터 주요국 정부 기관과 함께 유망한 젊은 연구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우수한 젊은 연구자를 조기에 발굴해 최고 수준의 연구자로 성장할 수 있도록 격려하기 위한 취지다.


인사이트Facebook 'chunganguniversity'


우리나라에서는 한국연구재단과 함께 2017년에 신설돼 올해 두 번째 수상을 진행했다.


올해는 자연과학·공학 분야 5명, 생명과학 분야 3명, 인문사회 분야 2명 등 총 10명이 선정됐으며, 왕 교수는 자연과학·공학 분야에서 수상했다.


한편 왕동환 교수는 '제어된 나노소재구조 및 스템핑-전사 공정 기반 차세대 유기전자소자 원천기술 개발'로 연구업적을 인정받았으며, 현재까지 80편을 웃도는 국제학술논문을 출판했다.


또 지난달 11일 한국고분자학회 신진학술상을 받은 바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중앙대학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