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4 24℃ 서울
  • 25 25℃ 인천
  • 23 23℃ 춘천
  • 23 23℃ 강릉
  • 26 26℃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30 30℃ 전주
  • 31 31℃ 광주
  • 35 35℃ 대구
  • 29 29℃ 부산
  • 32 32℃ 제주

트와이스 지효 사칭해 어머니에게 '500만원' 송금해달라 요구한 보이스피싱범

본인을 사칭해 부모님께 돈을 요구한 사칭 보이스피싱에 트와이스 지효가 분노하고 나섰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트와이스 지효가 사진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사기에 분노했다.


10일 지효는 트와이스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최근 네이버 아이디가 해킹 되어서 잠금이 걸려 있는 상태라 제 업무적인 이메일도 확인하지 못하고 있는데, 오늘 아침 제 가족에게 온 연락입니다"라며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효를 사칭한 누군가와 지효의 어머니가 나눈 대화가 담겼다.


지효를 사칭한 인물은 "매니저 오빠 폰으로 하고 있다. 500만 원 송금해달라. 지금 빨리 부탁한다"는 내용의 문자를 지효의 어머니에게 보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twicetagram'


이어 계좌번호를 전송한 후 하트 이모티콘까지 보내며 "영수증은 챙겨둬"라고 조언하는 등 대범한 행동을 보였고, 송금이 되지 않자 "엄마 좀 서둘러 주면 안 돼?"라고 재촉까지 했다.


자신을 사칭한 데에 지효는 "연예인이란 이유로 가족들 번호까지 알아내서 사칭하시는 건가요? 이렇게 말 같지도 않은 방법으로 악질스러운 장난하지 마세요. 두 번은 참지 않습니다. 적당히 하세요"라고 분노를 드러냈다.


지효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역시 곧장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인사이트JYP엔터테인먼트


이날 JYP엔터테인먼트는 "불법 행위들로 아티스트의 사생활 및 인격권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 형법 및 경범죄 처벌 법 등에 의거하여 선처 없이 모든 가능한 법률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 경고했다.


또한 트와이스 팬들에게도 "앞으로도 온·오프라인 상 아티스트의 사생활 및 권리 침해가 발생할 경우 제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이국주, 김미려, 홍석천 등의 많은 연예인들이 사칭 사기에 대한 피해를 호소하며 주의를 요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