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당해 당황한 수현 대신 정색하고 '사이다' 일침 날린 에즈라 밀러

인사이트Twitter 'somm__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에즈라 밀러가 수현에게 다소 무례한 질문을 한 인터뷰어에게 '사이다'를 선사(?)했다.


지난 6일(현지 시간) 헐리우드 스타들과 인터뷰를 진행하는 키얼스티 플라(kjersti flaa)의 유튜브 채널에 반가운 얼굴이 등장했다.


바로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에 나오는 에즈라 밀러와 한국 배우 수현이었다.


두 사람은 키얼스티 플라와 함께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somm__e'


그러던 중 키얼스티 플라는 "처음 해리포터 책 만났을 때 기억하냐"며 직접 읽었는지, 부모님이 읽어줬는지 물었다.


그러자 에즈라 밀러는 "7살쯤 아빠가 읽어줬다"고 답하며 수현에게도 질문했다.


그러자 수현은 "중학교 때 한국에서 아버지 친구분께 미국에서 책 보내달라고 부탁했다"고 답했다.


키얼스티 플라는 수현의 답을 듣자 의아하다는 표정으로 "영어로 읽었냐", "그때 영어 할 수 있었냐" 등 다소 무례한 질문을 던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somm__e'


수현은 웃으며 넘어가려 했지만 옆에 있던 에즈라 밀러는 참지 않고 일침을 가했다.


그는 "지금도 그러고 있다. 알지 모르지만, 영어로 말하고 있고 아주 잘해서 놀랍다"며 수현의 언어 실력을 되짚었다.


그리고 "저는 영어만 할 줄 아는데. 한국어 정말 못한다"며 자신을 낮추며 한국어로 "대박", "밥 먹었어?" 등을 구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somm__e'


두 사람의 대화를 듣고 또 다시 무례한 질문을 하는 인터뷰어에게 에즈라 밀러는 '정색'하고 "언어에요. 얼버무린 거 아니에요. 한국어에요"라며 정확히 지적했다.


국내 팬들은 해당 영상을 보고 에즈라 밀러의 행동에 박수를 보냈다.


한편 에즈라 밀러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에서 크레덴스 베어본 역을, 수현은 내기니 역을 맡았다.


YouTube 'Kjersti Fla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