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로 입양된 1500명 한국 아이들"···눈물 없이 못보는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인사이트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뜨거운 입소문 열풍에 힙입어 올가을 극장가를 위대한 사랑으로 물들일 감동 힐링 다큐멘터리가 찾아온다.


지난 10월 31일 다큐멘터리 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이 개봉했다.


이는 수천 명의 아이들을 품은 남과 북 두 여자의 위대한 사랑을 그렸다.


특히 1951년 폴란드로 보내진 1,500명의 한국 전쟁 고아와 폴란드 선생님들의 비밀 실화를 담아 언론과 관객들의 폭발적인 기대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연기파 배우에서 감독으로 돌아온 추상미가 직접 폴란드에 가서 1951년 당시 아이들을 가르친 폴란드 선생님들의 생생한 증언을 스크린으로 고스란히 담아 지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전 회차 매진을 기록하며 화제를 일으켰다.


약 70여 년의 시간이 흐른 지금까지도 아이들을 그리워하는 폴란드 선생님들의 사랑이 뜨거운 입소문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탈북 소녀 이송과 함께 폴란드로 떠난 추상미 감독의 특별한 여정은 국경과 이념, 시대를 뛰어넘어 평화와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며 깊은 울림을 선사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개봉과 동시에 입소문 열풍으로 극장가를 사로잡고 있는 가운데, 추상미 감독의 깜짝 인사 영상도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추상미 감독은 "굉장히 아름다운 치유와 회복의 스토리들이 담겨 있다. 늦가을 여러분들의 가슴을 촉촉하게 적셔드리고 위로와 치유를 선물해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진심을 전하며 극장가에 공감의 물결을 불러오고 있다.


'폴란드로 간 아이들'의 위대한 사랑의 메시지에 감명받은 관객들은 "우리 나라의 아이들을 따뜻한 사랑으로 품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역사 속에서 절대 잊혀서는 안 될 미안하고 감사한 이야기", "기억해야 하는 것들에 대한 강렬하고 묵직한 실화다" 등 잊힐 뻔한 실화를 알려준 영화에 감사를 표하며 극장에서 꼭 봐야 영화로 강력 추천해 흥행 열풍을 예고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폴란드로 간 아이들'


Naver TV '네이버 영화 예고편 저장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