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 -12℃ 서울
  • -6 -6℃ 인천
  • -15 -15℃ 춘천
  • -6 -6℃ 강릉
  • -11 -11℃ 수원
  • -9 -9℃ 청주
  • -7 -7℃ 대전
  • -7 -7℃ 전주
  • -4 -4℃ 광주
  • -5 -5℃ 대구
  • -1 -1℃ 부산
  • 4 4℃ 제주

경희대, '기후변화'에 대해 함께 고민하고 해결방안 찾는 '토론회' 연다

경희대학교가 '기후변화 토론회'를 열고 기후변화의 과학적 근거, 생태계와 인간에게 끼치는 영향 등을 논의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경희대학교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급작스런 기후변화는 오늘날 세계인에게 위협이 되곤 한다.


전 세계 곳곳에서 기후변화에 따른 피해가 발생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과학자들의 우려와 경고의 메시지도 반복되는 상황.


이에 경희대학교가 함께 고민하고 해결책을 찾을 토론회를 개최한다.


23일 경희대는 오는 24일 경희대 서울캠퍼스 본관에서 '기후변화의 과학과 정치'를 주제로 기후변화 토론회를 연다고 밝혔다.


해당 토론회는 기후변화를 둘러싼 여러 궁금증을 해소하고 해결방안을 고민하는 자리며, 기후변화의 '과학', '현상', '정치' 등 3개의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될 예정이다.


'과학'에서는 조천호 전 국립기상과학원장과 권원태 전 기후변화학회장이 각각 '지구기후시스템의 경로', 'IPCC(Intergovernmental Panel on Climate Change)와 기후변화의 과학적 근거'를 주제로 발표하게 된다.


이들 모두 기후변화의 주범 중 하나인 온실가스 배출에 주목해 지구온난화를 막기 위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여야 한다고 강조한다.


인사이트경희대학교


또 김성중 극지연구소 박사는 '현상'에서 '극지 온난화와 이상기후 현상'에 대해 발표할 계획이다.


김 박사는 "지구온난화가 자연에 의한 것보다 8배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지난여름 북반구를 강타한 이상기후 현상의 원인과 영향을 설명한다.


이어 공우석 경희대 교수는 '기후변화와 생태계'를 주제로 오늘날 생태계의 위기가 인간의 과도한 경제활동 때문이라고 주장할 예정이다. 그는 생태계 파괴가 부메랑이 돼 미래에 인간을 위협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마지막 '정치'에서는 기후변화 대응에서 발생하는 문제점을 다룬다. 오형나 경희대 교수는 '기후변화와 국제사회의 대응: UN SDGs와 파리기후협약'에 대해 발표하며, 기후변화에 대한 국제적 노력의 역사와 한계점을 이야기할 계획이다.


김성진 한양대학교 박사도 기후변화라는 국제적 문제를 국가 중심적으로 대응하려는 각국의 정책에 대해 살필 방침이다. 그는 이러한 딜레마에 대해 "이런 방법으로는 인류의 생존위기를 극복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경희대학교


세션별 발표 이후에도 각 주제에 대해 전문가들은 토론을 진행하게 된다.


사회자는 정진영 경희대 인류사회재건연구원장, 이우균 고려대 교수, 정건화 한신대 교수다.


패널로는 변영화 국립기상과학원 박사, 박석순 이화여대 교수, 김소희 기후변화센터 사무총장, 최영근 건국대 교수, 이민호 경희대 교수, 한상진 서울대 명예교수가 나선다.


정진영 원장은 "이번 토론회는 전문적인 학술회의라기보단 기후변화에 대한 일반인의 다양한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기획됐다"며 "경희대 구성원은 물론 기후변화 문제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석해 그동안 갖고 있던 궁금증을 해소하고 스스로 무엇을 해야 할지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