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병'(?) 걸렸을 때 화목한 가정이 콤플렉스였다는 김재욱

인사이트매니지먼트 숲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배우 김재욱의 '철부지'였던 학창시절 에피소드가 다시금 화제로 떠올랐다.


최근 공포 스릴러 드라마 OCN '손 the guest'에서 구마 사제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는 김재욱에 뜨거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몰입감을 높이는 탄탄한 연기력은 물론, 나날이 물오르는 비주얼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 그 이유다.


이와 함께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그의 과거 인터뷰가 재조명됐다. 화제를 모은 인터뷰 내용은 바로 김재욱의 어린 시절 이야기다.


인사이트멜론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2010년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김재욱은 모델 일을 시작하기 전 음악에 대한 열정이 남달랐고 털어놨다.


특히 그는 록이라는 장르를 좋아했고, 고등학교에 들어가 밴드 활동을 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고등학생 시절 김재욱은 록의 전설 커트 코베인과 같은 록 가수들을 맹목적으로 동경했었고, 록의 반항 정신을 몸소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실제로 그는 대학에서 실용음악학과를 전공했으며 졸업 후 록밴드 '월러스'에서 보컬과 기타를 맡아 활동했다.


인사이트MBC '악동클럽'


인사이트OCN '보이스'


그야말로 음악에 미쳐있었던 김재욱은 "가정이 너무 화목하다는 게 콤플렉스였던 시절도 있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그는 "'저런 삶을 살아야지 저런 음악, 저런 에너지가 나올 거야. 나한테 부족한 건 단지 그거야'라고 합리화시켜버리는 철딱서니 없는 고등학생이었다"며 철없던 생각을 했었던 자신의 과거를 '셀프 디스'(?) 했다.


어린 시절 자신의 모습을 회상하던 김재욱은 이내 민망하고 쑥스러웠던지 멋쩍게 웃어 보이기도 했다.


'중2병'보다 무섭다는 '고딩병'에 걸렸었던 김재욱의 '철부지' 시절 과거가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김재욱도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었구나", "저 나이 때는 안 그러는 사람이 드물 거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