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들 위해 '기억의 습작' 부르다 음 이탈 나자 배시시 웃는 변요한

인사이트YouTube '늘필요한'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미스터 션샤인'으로 안방극장을 울린 배우 변요한이 팬들을 만났다.


지난 13일 변요한은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첫 팬미팅 '히든 트랙(HIDDEN TRACK)'을 개최했다.


데뷔 후 첫 팬미팅인 만큼 변요한은 다양한 코너를 마련해 팬들과 직접 소통했다.


방송이나 작품에서 볼 수 없었던 어린 시절 사진을 공개하는가 하면, 작품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들려주기도 했다.


인사이트YouTube '늘필요한'


또 변요한은 팬들을 위해 정성껏 세레나데를 열창했다. '기억의 습작', '디 오리진 오브 러브' 등을 불렀다.


그 가운데 변요한의 귀여운 음 이탈 실수가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변요한은 밴드의 반주에 맞추어 감미로운 목소리로 '기억의 습작'을 부르기 시작했다.


진심 어린 목소리로 팬들을 위해 열창하던 중 후렴구에서 엄청난 고음이 등장하자 변요한은 잠시 삐끗하고 말았다.


인사이트YouTube '늘필요한'


실수가 민망한 듯 변요한은 고개를 푹 숙이더니 웃음을 터트리며 바닥에 무릎을 꿇고 주저앉았다.


음 이탈 실수가 치명적이었는지 변요한은 이어진 고음 파트에서 잠시 머뭇거렸다.


그러나 변요한은 2절에서 다시 감미로운 음색으로 진심을 담아 노래를 부르며 팬들을 감동하게 했다.


변요한의 노래를 들은 팬들은 "음색 진짜 달콤하다", "음 이탈 나고 당황하는 모습 귀엽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YouTube '늘필요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