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 정은지 콘서트에 깜짝 등장해 '애교 댄스'까지 선보인 '의리갑' 아이유

인사이트YouTube '은지야앵콜'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가수 아이유가 26살 동갑내기 절친 에이핑크의 정은지 솔로 콘서트에 깜짝 등장하며 의리를 과시했다.


지난 14일 서울 연세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정은지의 두 번째 솔로 콘서트 '혜화역(暳花驛)' 현장에는 게스트로 아이유가 나타났다.


정은지가 아이유의 4집 '팔레트'에 수록된 곡인 '이 지금'을 선창하자 아이유가 나와 함께 듀엣곡을 불렀다.


듣기 좋은 화음과 세미 정장룩으로 맞춰 입은 두 사람의 모습은 원래부터 한 그룹이었던 것처럼 매우 잘 어울렸다.


인사이트YouTube '은지야앵콜'


아이유는 정은지의 두 번째 콘서트를 축하해주며 '좋은 날'과 '밤편지' 무대를 혼자 선보이기도 했다.


아이유의 댄서도 등장했고, 친구의 콘서트를 위해 많은 것을 준비한 그의 열정과 정성에 현장에 있던 정은지의 팬들이 연신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한편, 두 사람은 과거 KBS2 '뮤직뱅크'에서 만났을 때 정은지가 먼저 "팬이에요"라며 다가가면서 친해졌다.


아이유는 이번 콘서트에서 "은지 씨가 붙임성 너무 좋고 먼저 다가와 주는 걸 잘해요. 저한테도 너무 따뜻하게 대해줘서 동갑 친구가 생겼죠. 지금까지도 꾸준히 연락을 해요"라며 깊은 친분을 드러냈다.


인사이트YouTube '은지야앵콜'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YouTube '은지야앵콜'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