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부동산 자산만 770억, 건물 살 때 '현금'으로 결제한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은지 기자 = 배우 전지현이 325억원의 건물을 현금으로 매입해 770억원의 부동산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지난 8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스타의 부동산에 대해 다루면서 전지현의 어마어마한 부동산 자산 규모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한 기자는 "여자 연예인 중에 부동산 재벌로 전지현을 빼놓을 수 없다"고 말하며 전지현의 부동산 보유 금액이 770억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어 삼성동에 44억원 상당 2층짜리 단독주택과 결혼 전 거주했던 아파트까지 더하면 '노른자 땅'이라 불리는 삼성동에만 부동산 3개를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뿐만 아니라 "지난해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325억원 상당의 건물을 매입하면서 부동산 재벌이 됐다"고 덧붙였다.


특히 거래 당시 대출을 전혀 받지 않고 모두 현금으로 구매했다고 설명을 더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전지현은 지난 2014년 서울 삼성동 주택단지를 75억원에 샀고, 1년도 안돼 소속사 문화창고 대표 A씨와 함께 삼성동의 2층 단독주택을 44억원에 매입했다.


지난 2007년과 2013년 각각 매입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5층 건물과 용산구 이촌동 2층 건물을 포함해 현재 알려진 그의 부동산 자산만 700억원대에 이른다.


이로써 전지현은 1100억 원의 건물을 보유한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에 이어 연예인 부동산 자산 순위 2위를 차지하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Naver TV '풍문으로 들었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