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래스가 다르다" 함소원 시아버지가 태어날 손주를 위해 긁은 카드값 클라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함소원 시부모님이 손주를 위해 시원하게 카드를 긁었다.


지난 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그의 시부모님이 함께 아기용품 쇼핑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오는 12월 태어날 손주를 위해 세 사람은 중국 칭다오 쇼핑거리에 있는 한 아기용품점을 찾았다.


매장에 들어선 시어머니는 곧장 금색 옷을 집어 들었다. 평소 중국인들은 '황제의 색'을 상징한다며 금색을 선호하기로 유명하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시아버지가 "이건 좀 촌스럽지 않아?"라고 묻자 시어머니는 "대체 뭐가! 금색이잖아"라며 옷음 잔뜩 꺼내 품에 안았다.


금색 옷을 모조리 쓸어 담은 시어머니에 아기 옷이 진열돼 있던 매대는 텅텅 비고 말았다.


이어 시아버지는 겉싸개와 턱받이, 아기 이불을 6개씩 샀다. 중국인들에게 6은 행운의 숫자로 통한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통 큰 시부모님을 지켜보던 함소원은 "아주 충분하다"며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점원도 계산대를 가득 채운 아기용품을 보며 놀라워했다.


그러나 시어머니는 "절대 많은 게 아니다"라고 쿨하게 말했다. 시아버지 역시 무덤덤하게 카드를 꺼내 결제를 마쳤다.


이날 시부모님이 구매한 아기용품은 총 5,680위안(92만 5천 원)이었다. 시부모님의 지극한 손주 사랑을 지켜본 스튜디오 패널들은 놀라움에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Naver TV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