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애들 작업실로 데려가"···루머 퍼트린 누리꾼 '공개 저격'한 딘

인사이트Instagram 'deantrbl'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가수 딘이 자신을 둘러싼 악성 루머에 입을 열었다.


10일 딘(DEAN·권혁)은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특정 누리꾼들의 트윗을 캡처한 사진과 함께 "내가 언제?"라는 글을 게재했다.


해당 캡처 사진에는 '걔(딘) 눈에 익고 예쁜 팬들 작업실로 데려간다'라는 트윗이 담겼다.


아래에는 이에 호응하듯 '아 XX, XXX. 알려줘서 감사해요. 팬이었다고 후회만 할 뻔'이라는 답글 트윗이 남겨졌다.


인사이트Instagram 'deantrbl'


딘은 해당 트윗을 주고받은 누리꾼들의 아이디를 모자이크 없이 공개하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인스타그램 스토리는 24시간이 지나면 자동으로 삭제되는 기능이며, 딘이 게재한 캡처본은 현재 사라진 상태다.


딘은 지난해에도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같은 방식으로 직접 해명한 바 있다.


그는 자신이 클럽에서 여성의 신체를 만지려고 했다는 내용의 글을 캡처해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뒤 웃는 모양의 이모티콘을 그려 넣었다.


당시 팬들은 딘이 '황당하다'는 뜻으로 웃는 이모티콘을 사용했다고 추측했다.


인사이트Instagram 'deantrbl'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