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첫 콘서트 리허설 중 부상 당하고 팬들에게 미안해 오열한 '방탄' 정국

인사이트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김소연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이 발꿈치 부상으로 영국 런던 콘서트를 의자에 앉아 소화한다.


10일(한국 시간)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날 런던 'LOVE YOURSELF'(러브 유어셀프) 콘서트에 관한 소식을 전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오늘 콘서트에 출연 예정이었던 정국이 공연을 진행하는데 일부 지장이 있어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들은 "정국은 약 2시간 전 리허설 및 사운드 체크를 마치고 공연장 내 대기실에서 가볍게 몸을 풀던 중 발꿈치를 가구에 부딪혀 크게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사건 직후 의료진이 공연장으로 출동해 진료 후 상처 부위를 처치했지만, 부상 부위에 출혈 등이 발생할 수 있어 안무를 진행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


이에 따라 정국은 공연에는 참여하나 상처 부위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의자에 앉아 안무 없이 공연을 진행한다.


끝으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측은 "콘서트를 기다려준 많은 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Twitter 'headliner_jk'


어떤 무대든 남다른 열정적으로 소화하는 정국이기에 본인이 가장 속상했을 터.


결국 정국은 자신을 보러 온 팬들에게 미안한 마음에 결국 눈물을 쏟은 것으로 전해진다.


해당 소식을 들은 팬들은 "열심히 준비했을 텐데 정국이 가장 속상할 것 같다", "현장에 함께 있어주지 못해 미안하다"라며 응원의 목소리를 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