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 라이브 방송' 논란에 사과문 발표한 쌈디

인사이트Instagram 'longlivesmdc'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욕설 논란으로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군 쌈디가 이에 대해 사과를 했다.


9일 가수 사이먼 도미닉(쌈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라이브 방송 도중 불거졌던 욕설 논란에 대해 공인으로서 진심을 담은 사과문이었다.


그는 "안녕하세요, 사이먼 도미닉입니다. 지난밤 인스타 라이브를 통해 적절치 않은 언행과 욕설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했다.


인사이트Instagram 'longlivesmdc'


이어서 그는 "변명의 여지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인해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해당 논란으로 인해 누리꾼들의 비판과 우려 섞인 이야기를 들었던 쌈디는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쌈디는 지난 8일 술기운이 오른 상태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바 있다.


라이브 방송에서 DJ 웨건을 홍보하던 쌈디는 한 누리꾼의 "인맥 힙합 아니냐?"는 소리에 흥분하며 욕설을 내뱉었다.


인사이트YouTube '국내히팝 Live'


그는 "얘가 X발 지금 인맥이 없을 거 같아?", "음악 하는 사람들이 X밥으로 보이나 봐. X듣기 싫으면 듣지 마. 짜증 나니깐. 너 같은 X끼들이 안 들어도 다 듣는다" 등의 거친 언행을 쏟아냈다.


그동안 방송에서 비쳤던 그의 밝고 따뜻하던 모습과 다른 태도에 일부 누리꾼들은 질타를 하기도 했다.


직접 사과문을 게재하며 빠른 피드백을 한 쌈디가 앞으로 어떤 모습으로 대중 앞에 서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인사이트Instagram 'longlivesmdc'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