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현 또 성폭행 의혹…"술취한 10대 여성 호텔 끌고가 침대서 옷벗겼다"

인사이트SBS '펀치'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배우 조재현이 또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8일 SBS 측은 2004년 당시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 A씨의 인터뷰를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자신이 고등학교 3학년(만 17세)였던 2004년에 조재현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연예인 매니저를 하고 있는 지인이 '친한 연예인 조재현'을 보여주겠다고 말해 근처 노래방으로 향했다. 


인사이트tvN '크로스'


당시 4명의 동갑내기 친구와 함께 갔으며 처음엔 노래방인 줄 알았지만 뒤늦게 노래주점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조재현은 A씨 일행이 미성년자라는 점을 알고 있었다고 A씨는 주장했다.


조재현은 계속해서 A씨에게 술을 권했고, A씨는 "갑작스럽게 너무 많은 술을 마셔 몸을 가눌 수 없었다. 조재현이 '여기 이렇게 있지 말고 위층가서 눈좀 붙이고 술 좀 깨라'고 말한 기억이 난다"고 전했다.


A씨는 "그 건물 위층이 호텔이었다. 침대에 눕자 다짜고짜 내 옷을 다 벗겼다. 수치스럽고 깜짝 놀라 반항했지만 묵살 당했다. 팔다리를 움직이지 못하는 상황에서 강제로 성관계를 당했다. 성폭행 하자마자 조재현은 나를 다시 술 마시던 곳으로 데려다 놨다"고 말했다.


인사이트SBS '펀치' 


당시에는 너무 수치스러워 누구에게도 쉽게 말하지 못했다는 A씨.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잊히지 않는 기억에 결국 용기를 내 조재현을 고소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특히 조재현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재일교포 배우 B씨의 폭로가 그에게 큰 용기를 줬다.


A씨는 "조재현씨가 제발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A씨는 조재현을 상대로 억대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A씨는 현실적인 합의금을 요구하는 소송이 아닌, 자신의 고통과 피해를 상징하는 소송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재현 측은 소송 제기와 관련 "A씨를 만난 적은 있다"면서도 사실 관계에 대해선 구체적인 주장을 하지 않았다. 다만 A씨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내놨다.


또 "조정위원회에 회부돼 재판부에서 화해권고를 결정한 사안"이라며 "A씨가 이의를 제기하면서 계속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