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번역기'는 해석 못하지만 우리는 알아듣는 한글의 위대함

인사이트JTBC '비정상회담'


[인사이트] 석태진 기자 = 제572돌 한글날을 앞둔 가운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한글의 위대함을 다룬 게시물들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오는 9일은 세종대왕과 학자들이 창제한 훈민정음이 제572돌을 맞는 날이다.


창제된 지 오랜 시간이 지났음에도 한글의 위대함과 소중함은 날이 갈수록 점점 더 더해가고 있다.


특히 아무리 성능 좋은 구글 번역기를 돌려도 해석이 안되지만, 모국어 사용자는 단번에 알아볼 수 있는 숙박 후기들은 한글의 위대함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예들이다.


어순을 무작위로 배열했어도 해석되는 글들도 그 예가 되겠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실제 숙박 공유 서비스 에어비앤비 홈페이지나 외국 호텔 사이트에는 "한꾺인뜰만알아뽈쑤있꼐짞썽하꼤씁니따"와 같은 한국인만 해석 가능한 글들이 올라오기도 한다.


또한 외국 아티스트들이 문제를 일으켰을 때도 암호화(?) 된 한글로 '사이다 일침'을 날리는 누리꾼들.


이 같은 한글의 암호화(?)가 가능한 것은 사람이 말하는 소리를 기호로 나타낸 표음 문자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고도화된 구글의 번역 기술마저 지나치게 만드는 건 한글이 유일무이한 셈이다.


"구글의 마지막 목표는 변형 한글의 습득"라는 극찬을 받을 정도로 뛰어난 한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구글 번역기를 뚫어낸 한글들을 모아봤다.


인사이트Instagram 'arianagrande'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