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빚 35억원' 떠안았던 안정환

인사이트KBS2 '대화의 희열'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맹활약해 국민 영웅이 된 안정환.


하지만 안정환에겐 그 시기가 끔찍하게 괴로웠던 축구 인생의 암흑기였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대화의 희열'에는 안정환이 출연해 영화 같은 인생에 대해 이야기했다.


가난해 판자촌에서 살다 간식으로 주는 빵 등을 먹기 위해 축구부에 가입한 안정환은 뛰어난 실력과 빛나는 꽃미모로 주목받았다.


이후 운 좋게 2002년 한일월드컵에도 발탁돼 이탈리아 전에서 골든골을 넣으며 국민 영웅이 됐다.


인사이트KBS2 '대화의 희열'


당시 그의 몸값은 천정부지로 치솟았고, 유럽리그로부터 러브콜도 쏟아졌다.


모두 그때를 안정환의 전성기라 기억할 것이다.


그러나 안정환에게는 이때가 가장 최악의 시기였다.


당시 안정환이 뛰고 있던 이탈리아 구단 페루자는 안정환에게 괘씸죄를 씌우며 그를 방출했고, 이후 그를 둘러싼 페루자와 부산 아이콘스의 이적 분쟁이 불거졌다.


안타깝게도 그에 따른 피해는 고스란히 안정환이 짊어져야 했으며, 안정환은 28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35억원의 빚을 지게 됐다.


인사이트KBS2 '대화의 희열'


그리고 안정환은 35억원이라는 어마어마한 빚을 갚기 위해 2년이나 일본에서 활동해야 했다.


국가대표로 뒨 영광이 원망으로 바뀌는 순간이었다.


안정환은 "당시 나라에 대한 실망감도 있었다"면서도 "어차피 빈손이었으니까. 국민들한테 사랑을 받고 국민들이 다 좋아했지 않냐"고 스스로 마음을 되뇌었다고 말했다.


승승장구했을 것만 같던 그의 다이내믹한 축구 인생사는 많은 이들을 울리고 웃긴다.


우리나라 축구 역사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인 안정환의 역경과 고난 이야기를 직접 들어 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대화의 희열'


Naver TV '대화의 희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