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 한국어학당, 우리말 실력 겨루는 '외국인 한글백일장' 개최

인사이트외국인 한글백일장 현장 / 사진 제공 = 연세대학교


[인사이트] 김진솔 기자 = 연세대학교가 한글날을 앞두고 한국어 실력을 겨루는 외국인 한글백일장을 열었다.


지난 2일 연세대 언어연구교육원 한국어학당은 이날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외국인 한글백일장을 개최했다.


연세대에 따르면 외국인 한글백일장의 목적은 한글날을 기념하여 한국어를 배우는 외국인 및 재외 교포에게 한글 창제의 뜻과 한글의 우수함을 널리 알리기 위함이다.


연세대학교 한국어학당이 1992년부터 매년 주최한 외국인 한글백일장은 올해 27회를 맞았다.


인사이트글를 쓰는 참가자들 / 사진 제공 = 연세대학교


이번 행사가 열린 연세대 노천극장에는 74개국 1천691명의 외국인과 재외 교포들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눈'을 주제로 한 시 부문과 '휴대 전화'를 주제로한 수필 부문으로 각각 나뉘어 우리말 솜씨를 경쟁했다.


따사로운 햇볕을 맞으며 시상을 떠올리던 참가자들은 한 글자씩 정성들여 써 내려가기 시작했다.


장원은 시 부문 마레트 루드(MARET LOOD) 씨와 수필 부문 압사득 오네게(ABSADYK ONEGE) 씨에게 돌아갔다.


두 사람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과 연세대학교 총장상을 받고 각각 상금 100만원과 트로피를 수상했다. 


인사이트외국인 한글백일장 현장 / 사진 제공 = 연세대학교


장원을 제외한 참가자들도 여러 상을 받을 수 있었다. 특별상으로 연세대학교 언어연구교육원장상, 세종대왕기념사업회장상, 외솔회장상, 한글학회장상 등이 마련된 것. 


또한 아모레퍼시픽에서 후원한 다문화어울림상과 아리따체상, 용운장학재단에서 후원한 용운한글상, 그밖에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상, 예쁜글씨상 등이 준비돼 총 80명이 상장과 상금, 트로피, 상품 등을 받았다.


외국인 한글백일장 이후 참가자들은 사물놀이와 국악 공연, K-POP 댄스, 태권도 시범을 관람하고 외국인 학생 장기자랑 등 다양한 이벤트에도 참여해 축제를 즐겼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