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몰카' 와이파이 켜서 바로 찾아내는 방법

인사이트SBS '생활의 달인'


[인사이트] 문세은 기자 = 몰래카메라의 두려움에서 조금이라도 벗어날 수 있는 특급 비법이 공개됐다.


지난 1일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생활 속 곳곳에 숨겨진 몰래카메라를 탐지해내는 달인이 출연했다.


이날 달인은 한 카페의 화장실에서 변기에 앉아 화장실에 설치된 몰래카메라를 쉽게 찾을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달인은 "화장실에 보통 들어와서 휴대전화를 많이 보시잖아요. 보시기 전에 와이파이 검색을 먼저 해 보세요"라고 전했다.


인사이트SBS '생활의 달인'


그의 말에 따르면, 와이파이 목록 중 밀폐된 공간에서 유난히 신호가 강하고 길고 복잡한 이름으로 설정된 것이 몰래카메라일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달인이 미리 설치해놓은 거울형 와이파이 몰래카메라는 와이파이 목록에 잡혀 이 같은 특징을 보여줬다.


기계마다 고유번호가 달라야 하기 때문에 불법 몰래카메라는 중첩되지 않기 위해 와이파이 이름이 길 수밖에 없다는 것.


인사이트SBS '생활의 달인'


요즘 나오는 몰래카메라들 중 와이파이 형이 가장 많기 때문에 달인이 소개한 탐지 방법대로 휴대전화만 있으면 얼마든지 와이파이 형 몰래카메라는 감지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그는 휴대폰 카메라에 유성펜으로 색깔을 칠해 몰래카메라의 적외선 불빛을 찾아내거나, 300원짜리 라이터로 할 수 있는 몰카 예방법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몰래카메라에 대한 대처 방법을 잘 기억해둬야겠다"라며 다시 한번 경각심을 키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생활의 달인'


Naver TV '생활의 달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