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버 폭발해 지난 1년 치 유저 정보 다 날아간 '국민 게임' 겟앰프드 상황

인사이트겟앰프트 홈페이지 캡처


[인사이트] 황기현 기자 = 어린 시절 누구나 한 번쯤은 즐겼을 '추억의 게임' 겟앰프드가 데이터베이스(DB) 오류로 유저들의 정보를 잃어버린 사실이 알려졌다.


2일 준인터는 겟앰프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식 홈페이지 '겟앰프드 개인 추가 설정 정보 손상 안내'를 공지했다.


공지에 따르면 긴급점검 전 서버를 구성하는 장비에서 손상이 발생해 유저 데이터 일부가 사라졌다.


사라진 데이터는 지난 2017년 9월 27일부터 올해 9월 29일까지 1년이 넘는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개인 차는 있지만 모든 유저들의 데이터가 무려 1년 전으로 돌아가는 일명 '백섭'이 일어난 것이다.


이번 사태는 접속 오류 해결을 위해 지난 29일 시작된 서버 점검 중 개인 설정 정보 파일과 장비 데이터 일부가 손상되며 발생했다.


준인터는 "손상된 정보를 복구하는 부분에 있어 다방면으로 전문 업체 및 전문가 자문을 의뢰했다"면서도 "2017년 9월 27일부터 2018년 9월 29일 사이 개인 추가 설정 데이터의 경우 장비 손상으로 인해 복구가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준인터는 DB 손실로 막대한 피해를 보게 된 유저들을 위해 손상 정보 대응 방안을 공개했다.


먼저 2017년 9월 27일 이후 프리미엄 스킨을 구매한 회원 모두에게 구입한 개수만큼 프리미엄 스킨 메달을 지급한다.


또 스킨 적용 비용과 길드 스킨 적용 및 변경 비용, 그리고 편집 이모티콘 비용은 오는 16일까지 10원으로 설정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