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천만 원짜리 '롤렉스' 시계 하나로 나플라팀 기 제대로 죽인 '디스神' 수퍼비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777'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숨쉬는 구멍 하나 없이 속사포로 뱉어내는 랩으로 프로듀서들의 극찬을 받은 수퍼비가 또 한번의 역대급 무대를 연출했다.


지난 28일 Mnet '쇼미더머니777'에서는 나플라팀 대 수퍼비팀의 그룹 대항전 마지막 3라운드가 치러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쇼미가 낳은(?) '악당' 수퍼비는 재치있는 가사와 특유의 약 올리는 센스로 프로듀서와 참가자들은 물론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먼저 마이크를 잡은 나플라팀의 래퍼 오디(ODEE)는 그간 보여주지 못했던 자신의 한계를 깨는 랩으로 실력을 과시하며 분위기를 과열시켰다.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777'


하지만 후공으로 나선 수퍼비의 입담(?)을 막아내기엔 역부족이었다.


수퍼비는 본격적인 랩을 시작하기 직전 "너네 손목에 그게 뭐야. 이 정도는 돼야지"라고 말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나플라 팀원들 앞에서 팔을 높이 들어올려 흔들어대는 그의 손목에는 5천만 원짜리 명품 롤렉스 시계가 차여 있었다.


이어 수퍼비는 "가끔 난 너네 배꼽시계가 부러워. 그건 알람기능 되잖아"라며 "롤렉스는 안 돼"라는 재치있는 훅 가사로 무대를 초토화시켰다.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777'


한번 듣고 나면 귓가를 계속 맴도는 멜로디와 찰떡같이 어울리는 훅을 만들어낸 수퍼비는 새로운 우승후보 답게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펼쳤다.


결국 수퍼비는 상대방의 약을 살살 올리는 주특기(?)로 무대를 압도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수퍼비는 개인적인 기량은 마음껏 뽐냈지만 팀워크가 좋았던 나플라팀에 밀려 패배하는 아쉬움을 겪어야 했다.


한편 수퍼비는 팀 결정전에서 앞선 쇼미더머니 시즌에서 함께 했던 더 콰이엇과의 의리를 지키며 '더 콰이엇&창모' 팀원으로 자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net '쇼미더머니777'


Naver TV Mnet '쇼미더머니777'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