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국내 금융사 최다 CFA 합격자 총 64명 보유…"인재 경영의 성과"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증권


'CFA Level 3' 합격자 11명 배출…금융권 최다인 64명 보유
임직원의 20%가 CFA·CFP·FRM·AICPA 등 국제공인자격자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삼성증권이 20년 가까이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인재경영'이 풍성한 결실을 거두고 있다.


13일 삼성증권은 최근 발표한 'CFA Level 3' 시험 결과 11명이 합격해 국내 금융사 중 가장 많은 64명의 CFA 합격자를 보유하게 됐다고 밝혔다.


CFA는 국제공인재무분석사(Chartered Financial Analyst)로 전세계에서 인정받는 금융권 최고 권위의 재무 자격이다.


이 자격을 취득하기 위해서는 1차~3차에 걸쳐 시험 기간만 최소 1년반 이상이 소요되고, 각 시험의 난이도 또한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증권은 이번 CFA 시험에서 'Level 2' 합격자도 20명이 나와 향후에도 CFA 자격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삼성증권은 본사의 금융전문인력의 역량을 상징하는 CFA자격 뿐 아니라 자산관리영업의 컨설팅 역량의 척도로 불리는 CFP(국제공인재무설계사)도 증권업계 최다인 331명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국제 FRM(재무위험관리), CAIA(대체투자분석), AICPA(미국공인회계사) 등의 자격 보유자도 다수 보유하고 있어 이들 국제공인 자격 보유자 수가 임직원의 20%에 달하는 400여 명에 이르고 있다.


IB, 운용, WM 등 사업 전부문에서 금융권 최고의 인재풀을 갖추고 있는 것이다.


삼성증권은 '금융의 핵심경쟁력은 인재'라는 경영방침에 따라 2000년대 초반부터 글로벌 금융자격 취득을 장려해 왔다.


국제공인 고급자격 취득을 원하는 직원은 온라인/오프라인 교육과정과 응시료를 지원하고, 시험 직전 2주간의 합숙 교육 등 최고수준의 자기개발 환경을 제공하고, 자격취득시 인사 평가의 혜택도 부여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삼성증권


이 밖에 회계사 등 32종의 직무별 전문자격 취득도 실비를 지원하는 등 다양한 부문의 인재육성에 힘쓰고 있다.


삼성증권 관계자는 "1~2년의 성과는 시장상황이나 특정상품 등의 영향을 받을 수 있지만 중장기적으로 볼때 성패를 가르는 핵심 경쟁력은 '인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직원의 역량개발을 핵심자산에 대한 '투자' 개념으로 보고 장기간에 걸쳐 다양한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증권은 현재 하반기 공채를 진행중이다.


오는 14일까지 삼성채용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서를 접수 받고 있으며, 전형절차를 거쳐 11월에 합격자를 발표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