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소외계층 위해 '전통시장 상품권 4억원' 전달한 BNK부산은행

인사이트사진 제공 = BNK부산은행


BNK부산은행, 4억원 상당의 전통시장 상품권 부산시에 전달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BNK부산은행이 4억원 상당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부산시에 전달했다.


11일 BNK부산은행은 전통 명절인 추석 연휴를 앞두고 소외계층을 위해 4억원 상당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부산시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김지완 BNK금융그룹 회장, 빈대인 부산은행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BNK부산은행은 이날 각 구군의 소외계층 8천여 세대와 각 주민자치센터를 통해 추석 전에 각 가정에 전달될 예정이다.


또 김해, 양산지역에도 각 4천만원과 3,500만원의 상품권을 별도로 전달한다. 상품권을 전달함으로서 소외계층의 차례상 차리기 부담을 덜어 줄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BNK부산은행


부산은행, 지난 2008년부터 소외계층 지원


부산은행은 지난 2008년부터 올해까지 총 76억여원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구입해 소외계층을 지원해 왔다.


지원된 상품권은 전통시장 활성화에도 한몫하고 있다는 평이다.


부산은행 빈대인 은행장은 "부산은행에서 기부하는 전통시장 상품권이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을 대표하는 은행으로서 앞으로도 지역민과 상생할 수 있는 사회공헌사업을 꾸준히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그룹 계열사인 경남은행도 경남 및 울산지역에 2억7500만원의 전통시장 상품권을 지원하는 등 BNK금융그룹은 이번 추석을 맞아 총 7억5천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