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한국콜마 인수 후 첫 임원 승진인사…첫 여성 임원 탄생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헬스케어


[인사이트] 황성아 기자 = CJ헬스케어가 한국콜마에 인수된 이후 처음으로 여성 직원을 임원으로 승진시켰다.


3일 CJ헬스케어는 지난 1일 마케팅실 최영미 부장과 생산본부 변형원 부장을 각각 상무대우로 승진 발령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는 CJ헬스케어가 한국콜마에 인수된 이후 진행된 첫 임원 승진 인사다.


최영미 마케팅실 상무대우는 CJ헬스케어의 첫 여성 임원으로 공채로 입사해 OBU 사업팀장을 거쳐 지난 2013년부터 마케팅실을 이끌어왔다.


이번 승진으로 지난 7월 허가를 받은 국내개발 30호 신약인 '케이캡'과 항구토제 신약인 '아킨지오'의 시장공략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케이캡은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ERD) 및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NERD) 치료제로 허가를 받았다.


인사이트CJ헬스케어 홈페이지


특히 케이캡은 P-CAB 계열약물로는 세계 최초로 위산분비억제제들의 주 적응증인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과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에 대해 모두 허가받은 신약이다.


또 아킨지오는 항암 화학요법에 따른 구역 및 구토를 유발하는 두 가지 경로를 하나의 약으로 동시에 차단하는 최초의 제품이다.


함암 화학요법을 받은 환자들의 구역, 구토를 예방하는 데 사용된다.


생산본부 임원으로 승진한 변형원 상무대우는 지난 2007년 경력입사해 품질개발 실장 등을 거치며 CJ헬스케어의 생산시설을 경험했다.


인사 발령에 맞춰 변 상무는 이천공장장을 겸직하며 CJ헬스케어의 생산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CJ헬스케어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내부 발탁 임원 승진을 통해 핵심분야의 사업역량을 강화하고 임직원들의 사기를 고취시켜 회사의 비전을 높이고자 단행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