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금품 갈취' 논란에 먼저 나서서 입 연 김현우의 입장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여성 금품 갈취' 논란에 휩싸인 김현우 측이 입장을 밝혔다.


지난 31일 OSEN은 한 여성이 '하트시그널 시즌2' 출연자에게 금품 갈취와 농락을 당했다며 시위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한 여성은 해당 출연자의 식당 앞에서 "힘없는 여성을 상대로 금품을 갈취하고 농락한 XXX를 규탄한다"는 현수막을 내걸고 집회를 열었다.


해당 내용이 보도되자 출연자가 김현우라는 추측이 쏟아졌다.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하트시그널 시즌2'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는 김현우뿐이기 때문이다.


이날 김현우 측 관계자는 OSEN과의 인터뷰를 통해 "김현우는 절대 금품을 갈취하지 않았다"는 분명한 입장을 내놨다.


관계자는 "여성은 김현우과 5년 전 잠시 교제한 관계"라며 오히려 김현우가 협박을 당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지난 21일 가게로 한 남자가 오더니 매니저에게 '김현우, 2천만원 갚아라'고 했다"고 전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매니저에게 찾아온 남성은 "가게에 깽판을 칠 수도 있고, 수갑 차게 할 수도 있지만 미리 연락해 주는 것"이라고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관계자는 "대리인들은 820만 원의 이체증 자료를 내밀며 '사실상 현금과 이자를 치면 2천만 원을 받아야 한다'며 근거 없는 주장을 했다"고 전했다.


김현우 측이 돈을 주겠다고 한 뒤에도 대리인을 자처한 2명의 남성이 액수를 올리며 협박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는 "방송에 나왔다고 사실 확인도 되지 않은 상대방의 일방적인 주장이 노출되는 상황이 고통스럽다"고 호소했다.


해당 식당은 더는 영업이 어렵다는 판단 아래 휴업이 결정된 상황이다.


김현우 측은 "협박, 공갈, 명예훼손 및 영업 방해로 인한 손실, 정신적인 피해에 대해 형사 고발을 취할 예정"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