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오존 농도 높아지면 자살률도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미세먼지나 오존 등의 대기오염 물질이 호흡기 건강을 해치는 것뿐만 아니라 자살률도 높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삼성서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도관 교수팀(연구원 명우재·김영돈)은 2006~2011년 사이 국내 시도별 환경오염지수와 자살률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환경오염지수는 환경부가 전국 79개시 251곳에서 측정한 데이터가 사용됐으며, 자살률은 통계청의 발표자료가 쓰였다.

 

이 결과 1주일 동안 미세먼지(PM-10)가 37.82㎍/㎥ 증가할 때마다 우리나라 전체 자살률은 3.2%씩 늘어났다.

 

오존 농도 역시 자살률을 높이는 또 다른 요인이었다. 1주일간 오존 농도가 0.016ppm 증가하면 그 주 우리나라 전체자살률은 7.8%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기간에 우리나라의 인구 10만명당 연간 자살률은 29.1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연구팀은 미세먼지나 오존 등의 대기오염 물질이 중추 신경계의 면역 체계와 신경전달물질을 교란하거나 평소 질환을 악화시켜 자살률을 높이는 것으로 추정했다. 우울감과 충동성이 악화돼 자살 충동이 커진다는 것이다. 

 

김도관 교수는 "대기오염이 지속되면 우리 몸 안에서 스트레스호르몬 분비에 변화가 생기고, 자살과 관련 있는 기분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면서 "특히 오존의 경우 세로토닌의 대사에 악영향을 끼쳐 자살 위험을 높이는 만큼 국가적인 자살예방 대책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 최근호에 발표됐다.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