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이 일본 편들어줘 아쉽게 '금메달' 놓치고 오열한 유도선수 안창림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일본에서 태어나고 자랐지만 한국 국적을 버리지 않았던 재일동포 유도선수 안창림.


그는 평생의 라이벌을 이기기 위해 이를 악물고 피나는 노력을 했지만 심판의 석연찮은 판정으로 또다시 패했다.


지난 3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유도 73㎏급 경기가 열렸다.


이날 안창림은 '숙적' 오노와 결승전에서 또다시 맞붙었다. 


인사이트뉴스1


두 사람은 정규시간인 4분의 시간내에 경기를 마치지 못하고 골든 스코어에 들어갔다.


연장전인 골든스코어는 시간제한 없이 절반 이상의 기술을 성공한 선수가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문제는 여기에서 시작됐다. 안창림은 제대로 서 있지 못할 정도로 모든 힘을 쏟아내며 엎치락 뒤치락 경기를 이어갔다.


7분 이상 길어진 결승전. 결국 승부는 심판의 판정으로 갈렸다.


인사이트뉴스1


연장전 7분 9초 오노의 허벅다리 후리기를 심판진이 절반으로 인정하면서 오노의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이는 기술이 제대로 들어가지 않은 상황이었고, 안창림은 물론이고 코치진들도 인정하기 힘든 판정이었다.


비디오 판독을 거쳤음에도 불구하고 심판의 결정은 바뀌지 않은채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안창림은 심판의 판정을 인정할 수 없었던 탓인지 한동안 매트를 떠나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공동취재구역에서 "오노에게 승리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훈련했다"라며 "많이 억울하다. 하지만 인정해야 한다"라며 고개를 떨궜다.


인사이트뉴스1


그는 경기 결과에 승복하면서도 북받치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다.


메달 시상대에서 한참 동안 고개를 숙이고 있던 안창림은 은메달을 목에 건 뒤 오열해 국민들의 마음을 아프게했다.


한편 안창림은 지난 2014년 12월 일본에서 열린 도쿄 그랜드슬램에서 오노 쇼헤이와 처음 맞대결을 펼쳤다.


당시 안창림은 8강에서 오노를 만나 지도패로 물러나면서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후 안창림은 오노를 만날 때마다 무릎을 꿇으며 눈물을 삼켜야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