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남편 음주 사고로 죽은 배우 내 제자, 가슴 찢어진다"

인사이트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배우 박해미가 남편 황민 씨의 음주운전 사고에 입을 열었다.


28일 이데일리는 박해미와의 전화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박해미는 "세상을 떠난 두 배우가 내가 사랑하는 제자들이다.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모르겠다. 두렵고 죄송하고 가슴이 찢어진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어떻게 하면 사죄가 될 수 있을지 상상하기도 힘들다"면서 "내가 죽어서라도 용서받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면서 터져 나오는 울음을 억누르며 힘겹게 말을 이어갔다.


인사이트구리소방서


박해미는 "경찰 조사는 물론 장례식, 보상 등의 문제에 있어서 내 모든 것을 내놓고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말하며 다시 울음을 터뜨렸다.


앞서 지난 27일 배우 박해민의 남편 황민 씨가 운전하던 승용차가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사고로 승용차에 타고 있던 5명 중 2명이 숨지고, 황 씨를 포함한 3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로 숨진 2명은 박해미가 운영하고 있는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 단원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스1


사건 당시 황씨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104%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경찰은 황씨가 음주운전으로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