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캐피탈협회, 싱가포르거래소와 함께 'SGX IPO 컨퍼런스' 개최

인사이트사진제공 = 한국벤처캐피탈협회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한국벤처캐피탈협회가 싱가포르거래소와 함께 해외 IPO시장 진출 관련 정보 제공하고 새로운 회수시장 창출을 위한 컨퍼런스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28일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싱가포르거래소와 함께 서울 삼성동 소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SGX(싱가포르거래소) IPO 컨퍼런스'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는 VC의 회수 확대를 위한 해외 IPO시장 진출 관련 정보 제공을 통해 새로운 회수시장을 창출하고자 마련됐다.


'SGX IPO'에 관심 있는 VC/PE, Advisors, 기업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양 기관 대표의 인사말씀을 시작으로 SGX 관계자의 거래소 소개 및 상장요건, 절차 그리고 기업 사례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한국벤처캐피탈협회


싱가포르는 아시아 최대의 투자 중심지이자 세계 주요 국가들의 '국부펀드 투자허브'다.


SGX의 경우 상장된 기업의 약 40%가 해외소재 기업으로 구성돼 있으며 해외기업의 시가총액이 전체의 약 50%를 차지하는 국제적인 IPO시장이다.


이미 3개의 한국기업이 SGX에 상장되어 있으며, 금년 하반기에도 한국기업들이 상장을 준비 중에 있다.


한국벤처캐피탈협회 이용성 회장은 "VC의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창업→성장→회수→재투자'로 이어지는 벤처생태계의 건강한 순환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한국벤처캐피탈협회


이용성 회장은 "특히 벤처생태계의 선순환을 위해 가장 중요한 구간인 '회수'의 원활한 작동을 위해서는 다양한 회수시장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국내 벤처캐피탈은 다양한 회수 방안을 강구하고 벤처기업은 IPO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얻을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앞으로도 각 국 증권거래소와의 협력을 통해 국가별 지원프로그램을 가동하여 VC 투자기업의 해외시장 IPO를 지원하고, 이를 통해 VC의 자금회수를 활성화 및 트랙레코드 확보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한편 다음날인 29일에는 협회에서 진행되는 국내 VC 및 중소기업과 SGX 주관사 및 관계자와의 1:1 미팅을 통해 SGX 상장 가능 여부를 타진하고 PER 등 평가, 재무제표 확인 등 IPO관련 토탈 컨설팅이 제공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