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030년에 북극 얼음 소멸한다"

인사이트Mashable


[인사이트] 김천 기자 = 북극 최후의 빙하가 녹아내리고 있다.


24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극지연구소 북극해빙예측사업단 김백민 책임연구원은 북극 최후의 빙하 마저 지구 온난화로 인해 녹아내리고 있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이 지목한 빙하는 그린란드에 수 만 년 전 형성됐다. 이 빙하는 지구의 마지막 빙하기 이후 녹지 않았기 때문에 인류 문명이 발달하고 난 이후부터는 계속 얼어있던 빙하로 볼 수 있다.


이날 김 연구원은 이 빙하가 30년 전과 비교했을 때 면적이 4분의 1 정도 밖에 남아 있지 않다고 매체에 전했다.


그러면서 2000년대 이후 온도가 급격히 상승하면서 빠르게 붕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Europapress


컴퓨터 시뮬레이션 및 김 연구원의 예상대로라면 오는 2030년이면 여름철 북극에는 얼음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북극의 얼음들을 다시 회생시키기에는 현재 많이 늦은 상태라면서 현재 세계 곳곳에 일어나고 있는 이상기온 현상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또 최근 과학자들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현재 북극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것만으로는 부족한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반 사람들이 "과학이 어떻게든 해결해 주겠지"라는 생각으로 기다리기에는 너무나 시급한 상황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북극의 기온 상승과 해빙 감소, 전 지구적으로 시급히 노력을 기울여야 할 신호로 볼 수 있을 것이다.


인사이트Boardpand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