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승 "어깨 좁았던 김우빈, 온전히 자신 노력만으로 '어깨깡패' 됐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양치승 관장이 김우빈을 직접 언급하며 그의 노력을 칭찬했다.


지난 22일 MBC '라디오스타'에는 '닮고 싶어 너의 몸몸몸매' 특집으로 박재범, 정찬성, 양치승, 권혁수가 출연했다.


이날 전문 헬스 트레이너로 유명해진 양치승은 이날 수많은 연예인들이 자기와 함께 운동했다며 그 일화를 밝혔다. 


양치승 관장은 김우빈, 성훈, 방탄소년단 진, 진서연 등의 몸을 만든 '바디조물주'라며 MC들의 극찬을 받기도 했다.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그런데 양치승 광장은 특히 가장 드라마틱하게 몸이 변한 제자로 김우빈을 꼽았다.


그는 "김우빈을 처음 봤을 때 김국진과 비슷했다. 어깨가 좁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하나를 시키면 독해서 끝까지 하더라. 후천적으로 몸을 키운 케이스다"라고 말했다. 또 양치승은 "드라마 '상속자들'을 찍을 때는 유도복 밖으로 노출되는 부위를 집중적으로 운동해 몸을 만들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양치승은 "유일하게 포기한 사람은 권혁수다"라고 밝혀 출연진의 관심을 모았다. 그는 권혁수에 대해 "체육관에 항상 오기는 하는데 비닐봉지를 가져온다. 비닐봉지 안에 항상 육회가 담겨있다"고 밝혔다. 이어 "술을 마시려고 운동을 한다"고 말해 주변의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KBS2 '함부로 애틋하게'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섹션TV 연예통신'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