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콘서트서 '란제리룩' 화사 보고 입이 귀에 걸린 '썸남' 로꼬

인사이트YouTube 'MINTBOX'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래퍼 로꼬가 KBS2 '건반 위의 하이에나'에서 연을 맺은 화사의 콘서트장에 나타났다.


지난 19일 걸그룹 마마무는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2018 마마무 콘서트 '4season s/s'를 진행했다.


이날 화사는 빨간 란제리 패션으로 개인 무대에 등장해 현장에 있던 남성 팬들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섹시한 화사의 모습과 '귀르가즘'을 느끼게 해주는 노래, 화려한 퍼포먼스는 관객들의 눈과 귀를 모두 즐겁게 만들었다.


인사이트YouTube 'MINTBOX'


화사가 '썸'을 타는 남녀의 알듯 말듯 한 심경을 담은 '주지마'를 부를 때 팬들의 환호가 가장 컸다. 매혹적인 화사의 제스처, 노래에 모두가 푹 빠진 듯 보였다.


이때 '주지마'를 함께 소화했던 래퍼 로꼬가 깜짝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로꼬는 화사를 이상형으로 꾸준히 꼽아온 AOMG 소속 실력파 래퍼다. 그는 '건반 위의 하이에나'에 출연할 때도 화사에게 적극적인 애정 공세를 펼친 바 있다.


화사는 바쁜 시간을 쪼개 콘서트에 온 로꼬를 달달한 눈빛으로 바라봤다.


하지만 로꼬는 별일 아니라는 듯 수줍게 웃어 현장에 있던 관객을 설레게 만들었다.


보는 이들의 심장을 뛰게 할 정도로 '핑크빛' 케미가 폭발했던 화사와 로꼬의 무대를 직접 감상해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MINTBOX'


YouTube 'MINTBOX'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