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션, 국내 최초 움직이는 입체 광고 '키네틱 LED 파사드' 공개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노션


[인사이트] 김지혜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인 '이노션'이 움직이는 실감형 디지털 입체 광고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19일 이노션은 다음달 15일까지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점에서 움직이는 실감형 디지털 입체 광고 '키네틱 LED 파사드(Kinetic LED Facade)'를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키네틱 LED 파사드'는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도 사람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을 수 있도록 최첨단 LED 디스플레이 기술과 광고 콘텐츠를 접목한 디지털 입체 광고다.


전체 스크린 크기는 가로 5m, 세로 2m이며 정사각형 개별 LED 모듈(25cm)이 모두 160개로 구성돼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이노션


신개념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 Signage) 플랫폼인 '키네틱 LED 파사드'는 콘텐츠 강조 포인트, 시나리오 등에 따라 다양한 화면 연출이 가능하다.


'디지털 사이니지'란 디지털 정보 디스플레이를 이용한 옥외광고로 관제센터에서 통신망을 통해 광고 내용을 제어할 수 있는 광고판을 뜻한다.


'키네틱 LED 파사드'의 콘텐츠 기획, 제작, 마케팅 및 영업 관리까지 총괄하고 있는 이노션은 현재 시범 서비스 시연을 통해 실시간 도시 정보, 반응형 인터랙티브 미디어 아트, '기아차 스포티지 더볼드' 등 다양한 콘텐츠 화면을 내보내고 있다.


박명진 이노션 컨텐츠크리에이티브 센터장은 "키네틱 LED 파사드는 디지털 정보, 광고, 미디어 아트를 넘어 소비자와 소통이 가능한 인터랙티브 콘텐츠까지 융합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이노션 홈페이지


그러면서 "국제 모터쇼 등 대규모 전시 행사에 적합한 콘텐츠 활용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수출판로를 확대하는데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노션은 지난해 10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전파진흥협회의 '디지털 옥외광고 제작지원 시범사업'에 참여한 다음부터 본격적으로 '실감형 디스플레이 플랫폼' 개발에 나섰다.


이후 키네틱 미디어 제작 기술력을 보유한 뉴미디어 서비스 업체인 '이지위드'와 협력하여 디스플레이 플랫폼 하드웨어와 LED 모듈 구동을 제어하는 소프트웨어, 영상 콘텐츠 등을 제작했다.


이노션은 해당 사업에 관한 전문성과 자사 글로벌 네트워크 등 인프라를 활용해 앞으로도 새로운 유형의 디지털 사이니지 사업 확장에 주력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