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 움직이는 '토끼 모자' 쓰고 '인간 토끼'로 변신한 김향기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민수 기자 = 배우 김향기가 깜찍한 토끼모자를 쓰고 팬들을 '심쿵'하게 했다.


지난 12일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출연 배우들은 왕십리 CGV에서 팬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배우들은 일렬로 서서 팬들과 한 명 한 명 눈을 마주했고 즐거운 시간을 함께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트위터 '07_05_16'


특히 이날 김향기는 팬들에게 '귀염뽀작' 토끼 인형을 선물 받았다.


김향기는 선물을 받음과 동시에 모자를 눌러쓰고 깜찍한 토끼로 변신했다.


팬들은 김향기의 참을 수 없는 귀여움에 환호했고 김향기는 쑥스러웠는지 수줍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팬들은 쉽게 여운이 가시지 않았는지 계속해서 "귀엽다", "어떡해" 등을 연발하며 김향기의 귀여움에 쉽게 헤어 나오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


한편, 김향기가 '덕춘'으로 등장한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은 개봉한지 2주도 안돼 1천만 관객을 눈앞에 두고 있다.


'신과 함께-인과 연'은 지난해 1,440만 관객을 동원한 '신과 함께-죄와 벌'의 속편으로 전편보다 풍성해진 이야기와 함께 관객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이러한 1, 2에 연속된 흥행에 제작자는 '신과 함께' 3, 4편 제작을 추진 중에 있음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