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워즈니악 “AI, 인간에 치명적 위험 될 수도”

 

애플의 공동창업자 스티브 워즈니악(Steve Wozniak)이 빠른 속도로 발달하는 'AI(인공지능)'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했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워즈니악은 호주 파이낸셜 리뷰와의 인터뷰에서 "향후 30년 이내에 인공지능이 인간의 모든 측면들을 앞지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급속도로 진보한 AI가 인간에게 치명적인 위험으로 다가 올 것이다"며 "인간이 AI의 '신'이 될지, '애완동물'이 될지 아무도 모른다"고 그 위험성을 경고했다.

 

지난 2월 빌 게이츠도 "AI가 인류에게 큰 위협이 될 것이며, AI가 너무 강하게 발달하면 인류를 지배하게 될 것이다"고 우려를 드러낸 바 있다.

 

IT-과학 분야에서 최고의 자리에 위치한 이들이 AI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하는 이유는 최근 IT업계의 빠른 발전 속도와 맞물려 인간을 대체하는 많은 AI 시스템들이 구축되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김지현 기자 john@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