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웰컴' 등 국내 저축은행, 사채업 뺨치는 '고금리'로 서민 등골 뽑았다

인사이트오케이 저축은행 Youtube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오케이, 웰컴 저축은행 등 국내 저축은행들이 신용등급이 낮은 서민을 상대로 사실상 '사채업'에 가까운 고금리로 자신들의 배만 불려 공분을 사고 있다.


서민들과 중소기업이 많이 찾는 저축은행의 고금리 비중이 여전히 높아 문재인 정부의 친서민 정책을 위해 금융 당국이 좀더 '강력한 지도'와 '감독'을 벌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저축은행들이 저리로 조달한 예금으로 고금리 대출을 하는 방식의 손쉬운 '돈 놀이'로 거둔 수익률이 시중은행의 무려 '4배'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오케이 저축은행 Youtube


30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저축은행 가계신용대출금리 운용실태'에 따르면 국내 저축은행의 대출 잔액을 살펴 본 결과 연간 '20%' 이상 고금리 대출 비중이 전체의 70% 가까이 차지했다.


연간 이자율 '20%' 이상의 금리는 사실상 '사채업'에 가까운 고금리로 서민을 울리는 악덕 고리대부업자와 별반 다를 게 없다는 게 시민들의 생각이다.


5월 말 현재 저축은행 총 대출 54조7천억원 가운데 40.6%인 22조2천억원이 가계대출이고, 이 중 절반가량인 10조2천억원이 신용대출로 파악됐다.


이는 일반 서민들이 높은 이자를 감수하고 저축은행을 주로 이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통계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웰컴저축은행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내 저축은행이 고금리 비중이 대출 잔액의 66.1%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지난 5월 기준으로 잔액이 6조 8천억원에 달해 지난해 말보다 576억원 늘어난 것으로, '돈 빌리기 어려운' 서민들이 비싼 이자를 주면서 대출을 받는 것으로 드러난 셈이다.


특히, 대부계열 저축은행을 포함한 오케이, 웰컴, SBI, 유진, 저축은행 등 7곳의 고금리대출 잔액 비중은 73.6%로 나타났다.


인사이트뉴스1


금감원 관계자는 "저축은행의 주 이용고객의 신용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점을 감안해도 대출금리 체계가 주먹구구식이란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러한 고금리 일괄 부과 관행은 저축은행이 서민들을 상대로 막대한 이자 수익을 올리는 '노하우'이자 '비즈니스 모델'이 됐다는 지적이다.


인사이트뉴스1


저축은행의 1분기 평균 순이자마진은 6.8%로 시중은행(1.7%)과 비교했을 때 무려 4배 높았던 사실이 이를 증명하고 있다.


이에 따라, 금융감독원은 대출금리 원가 구조 등을 공개하고 금리 비교 공시 도입 등을 통해 금리 경쟁을 유도할 방침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법정 최고 금리가 내려가면 기존에 대출 받은 사람들의 금리도 인하할 수 있도록 저축은행 '여신거래기본약관'을 개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