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경 사장이 작심하고 오픈했다는 신세계 강남 면세점 관전 포인트

인사이트ⓒ인사이트 고대현 기자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여기가 면세점이야? 쇼핑 놀이터야?"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 사활을 걸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신세계 면세점 서울 강남점이 그랜드 오픈했다.


다른 면세점들과 달리 즐길 거리가 많은 신세계 면세점 강남점은 국내 쇼핑객은 물론 해외 쇼핑객들의 쇼핑 시간을 매우 즐겁게 해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인사이트 고대현 기자


신세계 면세점은 1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센트럴시티 내에 위치한 신세계 면세점 강남점을 오픈했다.


명동점에 이어 신세계 면세점의 서울 시내 두 번째 면세점인 강남점은 총 5개층, 1만3,570㎡(3,906평) 규모로 만들어졌다.


신세계 면세점 강남점은 영(Young)·트렌디(Trendy)·럭셔리(Luxury) 3가지 콘셉트 아래 총 350여개의 브랜드를 선보인다.


특히 강남점은 기존 면세점과 차별화된 MD 구성에 집중했다. 객단가가 높은 개별 관광객을 적극적으로 잡겠다는 전략인 것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인사이트 고대현 기자


이를 위해 강남점은 럭셔리 슈즈, 액세서리, 워치 카테고리 등을 강조했다.


먼저 영국 슈즈 브랜드 '마놀로 블라닉'과 이탈리아 슈즈 브랜드 '세르지오로시'를 단독 유치했다. 또 브레게, 블랑팡, 위블로, 글라슈테 오리지널 등 럭셔리 워치 브랜드들도 대거 들어선다.


이뿐만 아니라 최신 트렌드의 패션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품목별 편집숍도 준비됐다.


씸, 헬레나앤크리스티, 콘버스(CONVERSE), 버켄스탁(BIRKENSTOCK), 멜리사(MELISSA) 등 슈즈 편집숍과 컬러 백팩 시로카라(CILO CALA), 캠브리지사첼, 칼린 등 백 편집숍까지 트렌디한 상품들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인사이트 고대현 기자


여기에 쇼핑객들에게 즐거움을 주기 위한 시설도 마련됐다.


강남점의 7m 높이 천장에는 3D 미디어 파사드가 설치됐다. 이 미디어 파사드를 통해 쇼핑객들은 다양한 외국어 환영 인사, 한국 관광지 등을 볼 수 있다.


또한 업계 최초로 SNS 놀이터인 '스튜디오S'가 마련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인사이트 고대현 기자


그간 업계에서는 왕홍(중국의 파워 블로거나 인기 방송 진행자)이나 파워 인플루언서들을 초청해 팝업 스토어를 한시적으로 운영했다.


하지만 스튜디오S는 별도 공간을 마련해 상시 운영하며, 이곳에서 왕홍, 파워인플루언서들은 국내 중소·중견 브랜드 제품을 알리는 촬영을 진행할 수 있다. 일반 고객들도 조명 등을 활용해 SNS 촬영을 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인사이트 고대현 기자


한편 신세계 면세점 강남점은 올해 하반기 목표 매출이 2천억원이다.


손영식 신세계 면세점 대표는 이날 "강남점은 다양한 콘텐츠로 고객에게 즐거움을 주고 중소중견기업 지원·지역 관광 활성화 등에도 기여할 예정"이라면서 "올해 하반기 2천억원, 올해 7월부터 내년 7월까지 5천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