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 멸종 막을 야생 바나나 나무 딱 '5그루' 남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황비 기자 = 바나나의 멸종을 막을 열쇠를 쥔 '야생 바나나'가 멸종 위기에 놓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영국 BBC 뉴스에 따르면 영국의 '큐 왕립식물원(RBG Kew)' 소속 과학자들은 아프리카 동부 마다가스카르섬을 뒤져 병충해에 강한 야생 바나나 나무를 찾아냈다.


남은 개체 수는 딱 5그루다. 향후 바나나를 안전하게 보호하려면 이 바나나 나무를 꼭 보존해야 하는 상황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Bank 


현재 전 세계에서 소비되고 있는 바나나의 품종은 캐번디시종(Cavendish) 종이다.


캐번디시 종은 같은 맛의 과일을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큰 결함을 가지고 있다. 바로 농작물을 숙주로 한 전염병인 '파나마병(Panama Disease)'에 취약하다는 것이다.


유전자가 모두 같은 캐번디시종은 한 나무가 병에 걸리면 다른 나무들 역시 모두 병에 걸리게 된다.


이번에 발견된 이 마다가스카르 바나나는 홀로 떨어져 섬에서 자생적으로 성장해 독특한 특성을 지니고 있다.


인사이트Ralimanana


큐 왕립식물원 리처드 앨런(Richard Allen) 보존 평가사는 마다가스카르 바나나 성체가 가뭄이나 병에 태생적으로 저항력을 갖추고 있을 것이라고 보고 있다.


그는 "이들 바나나는 파나마병에 걸리지 않았다"며 "이로 미뤄볼 때 유전적으로 병에 강한 기질을 지닌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다만 마다가스카르 바나나에는 씨가 있어 상대적으로 맛이 떨어진다고.


하지만 캐번디시 종과의 이종교배를 통해 새로운 품종이 개발되면 맛도 좋고 병충해에도 강한 바나나가 개발될 것으로 과학자들은 예상하고 있다.


큐 마다가스카르 보존센터의 헬렌 랄리마나나(Hélène Ralimanana) 박사는 "새로 발견한 야생 바나나 나무를 잘 보존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커다란 바나나 씨앗에서 재배 바나나의 품종을 개량할 수 있는 유전자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에 발견된 마다가스카르 바나나 나무는 세계자연보존 연맹(IUCN)이 최근 지정한 적색 리스트에 포함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