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법 바꿨을 뿐인데 '귀요미' 이미지에서 180도 달라진 '방탄' 뷔

인사이트Twitter 'BTS_twt'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의 '얼굴 천재' 뷔가 데뷔 초와 비교해 한층 더 섹시해진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는다.


최근 뷔는 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일상이 담긴 다양한 사진과 동영상을 게재했다.


사진과 영상 속 뷔는 팬들을 향해 밝게 웃는가하면 귀여운 애교를 보여줘 '심쿵'하게 만든다.


특히 뷔는 중간중간 퇴폐미와 섹시미를 드러내며 색다른 매력을 보여주곤 한다. 남자다움이 뚝뚝 묻어나는 그의 모습에 여성들은 설레는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인사이트Twitter 'BTS_twt'


그런데 팬들에 따르면 뷔는 사실 데뷔 초 지금의 남자다움과는 거리가 먼 센척(?)하는 '귀요미'였다. 


애초 방탄소년단이 힙합 콘셉트였던 탓에 진한 메이크업을 주로 보여줬기 때문. 


실제로 과거 데뷔 초 사진을 보면 큰 눈과 높은 코, 그리고 시원시원한 입매는 똑같지만 눈화장으로 인해 사뭇 다르게 느껴진다.


또 금목걸이 등으로 센 이미지를 추구하지만 곱슬 머리와 작은 체구 때문에 어딘가 귀엽게 느껴진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팬들 대부분은 뷔의 스타일링 변화를 더 좋아하고 있다. 이들은 "지금 메이크업이 찰떡이다", "스타일링도 한 몫했다", "여전히 잘생겼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뷔가 속한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27일(현지 시간) 한국 가수 최초로 빌보드 차트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방탄소년단은 또 신곡 '페이크 러브(Fake Love)'로 음악방송 11관왕을 차지하는 등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