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뚜레쥬르, 일회용 비닐쇼핑백 사용 '전면 퇴출' 한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파리바게뜨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파리바게뜨와 뚜레쥬르가 1회용품 사용 줄이기의 선구자적 역할을 하게 됐다.


2일 환경부는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파리바게뜨, 뚜레쥬르, 환경운동연합과 1회용품 사용 줄이기를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안병옥 환경부 차관, 권인태 파리크라상(파리바게뜨) 대표, 김찬호 CJ푸드빌 베이커리본부장(뚜레쥬르), 이철수 환경운동연합 대표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현재 제과점은 1회용 비닐쇼핑백 무상 제공 금지 대상 업종 등의 규제를 받고 있지 않지만, 파리바게뜨와 뚜레쥬르는 비닐쇼핑백 퇴출을 통해 환경오염을 개선하고자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인사이트뉴스1


이번 협약을 통해 두 업체는 비닐쇼핑백 사용량을 단계적으로 감축, 전면 퇴출을 최종목표로 한다.


파리바게뜨는 올해 말까지 비닐쇼핑백 사용량을 90% 이상 감축하고, 뚜레쥬르는 내년 1월까지 비닐쇼핑백 사용량을 80% 줄일 예정이다.


본 협약에 따라 연간 2억3000만 장의 비닐쇼핑백이 절약되며, 이로 인해 자원 절약과 온실가스 1만925톤이 감축되는 등 환경적 편익이 발생하게 될 전망이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CJ푸드빌


아울러 파리바게뜨의 경우 올해 말까지 플라스틱 빨대 사용량(연간 26톤)을 30% 감축하고, 종이 빨대와 빨대가 없는 컵 뚜껑 등을 개발해 내년까지 상용화할 방침이다.


뚜레쥬르도 기존 유색이던 1회용 컵의 디자인을 변경하고, 비닐쇼핑백 없는 날을 운영해 장바구니 증정 행사를 열 계획이다.


환경부 신선경 자원순환정책관은 "1회용품을 줄이기 위한 규제도 필요하지만, 기업과 소비자의 자발적인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1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친환경 생활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국민 모두의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