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마산 공장에서 '참이슬' 첫 출고…영남지역 공략 강화

인사이트사진제공 = 하이트진로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하이트진로가 마산 공장에서 생산한 소주 '참이슬'을 첫 출고하며 영남지역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2일 하이트진로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마산 공장에서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한 하이트진로 대표 소주 '참이슬'이 첫 출고했다.


'참이슬' 첫 출고 물량은 부산과 대구, 경상남북도 지역 내 시장에 우선적으로 공급되며 점차적으로 전국에 확대할 방침이다.


앞서 하이트진로는 지난 3월 공장효율화를 위해 추진해온 맥주공장 매각을 중단하고 마산공장에 소주 생산설비를 추가, 대체하는 계획을 발표했었다.


인사이트Facebook 'HITEJINRO.kr'


당초 하반기 생산을 목표로 했지만 최근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지역 내 시장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6월 중순 설비 추가를 마치고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갔다.


하이트진로는 마산공장 '참이슬' 생산으로 성장하고 있는 영남지역 내 원활한 공급을 통한 시장 확대는 물론 대한민국 대표 소주로서의 대세 강화와 해외진출을 위한 기반 토대를 닦을 계획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소주 '참이슬'은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로서 영남지역 고객들에게 지역에서 생산한 '참이슬'을 바로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앞으로도 지역사회와의 상생과 고용안정 강화와 함께 브랜드 입지에 걸맞은 활동으로 소비자와 지속적으로 소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제공 = 하이트진로


한편 하이트진로는 지역 특색이 강한 경남지역 공략을 위해 지난 2015년 9월 '참이슬 16.9'를 출시했다.


젊은 소비자층의 뜨거운 지지를 받은 '참이슬 16.9'는 2017년 말 기준 누적판매 2억병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해내기도 했다.


이는 지역 소주의 지배력이 특히 강한 부산과 경남시장의 특수성을 고려했을 때 상당히 고무적인 결과다.


하이트진로는 안정적 판매 성장을 바탕으로 부산 경남지역 외 대구경북지역 등 영남지역 전체로 확대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칠 방침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