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 매출만 무려 1조원"…점유율 50%로 국민소주 등극한 하이트진로 '참이슬'

인사이트사진제공 = 하이트진로


[인사이트] 장영훈 기자 = '소주의 대명사'라고 불리는 하이트진로 '참이슬'이 국내 소주시장에서 약 50% 이상의 높은 시장 점유율을 보이며 '국민소주'로 거듭났다.


지난해 소주 브랜드 가운데 처음으로 연매출 1조원을 넘기는 등 이제는 명실상부한 '국민소주'로서 그 이름값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것이다.


'참이슬'을 생산해 판매하고 있는 하이트진로의 전신은 1933년 8월 9일 세워진 국내 최초 맥주회사 조선맥주(하이트맥주)와 1924년 10월 3일 설립된 진로다.


하이트진로가 2005년 진로를 인수했다가 2011년 9월 단일회사로 정식 통합되면서 오늘날의 '하이트진로'가 탄생하게 됐다.


인사이트Facebook 'HITEJINRO.kr'


그렇다면 출시 18년만인 지난해 매출 1조 93억원을 기록하며 소주 브랜드 가운데 유일하게 연매출 1조원을 넘긴 하이트진로 '참이슬'은 어떻게 탄생하게 됐을까.


'참이슬' 탄생은 형님 격인 '진로(眞露)'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진로'는 생산지인 진지(眞池)의 '참 진(眞)'과 소주를 증류할 때 술 방울이 이슬처럼 맺힌다는데서 '이슬 로(露)'를 붙여 만든 이름이다.


1924년 순수한 민족자본으로 세워진 진천양조상회(眞泉釀造商會)가 35도 증류식 소주로 선보인 소주가 바로 '진로'였고 시간이 흘러 '참이슬'로 재탄생됐다.


인사이트Facebook 'HITEJINRO.kr'


당시 소주 '진로' 상표에는 '원숭이'가 그려져 있었다. 하지만 본사가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 둥지를 틀면서 자연스럽게 지금의 '두꺼비'가 그려진 '참이슬'로 바뀌게 됐다.


소주 도수 역시 시대에 따라 점차 낮아졌다. 35도로 시작한 당시 진로 소주는 정부가 식량부족 문제로 양곡을 원료로 한 증류식 소주 생산을 금지하자 주류 업체들은 알코올을 물에 희석시키는 '희석식 소주' 대량 생산하기 시작했다.


이에 따라 소주의 도수는 1965년 30도, 1973년 25도로 낮아졌고 여러 차례에 거쳐 20.1도까지 도수를 낮추게 됐다.


대나무숯 여과공법을 도입한 '참이슬'은 이후 잡미와 불순물을 제거한 부드럽고 깨끗한 맛으로 소비자들 입맛을 사로잡았고 끊임없이 브랜드 파워를 키워나갔다.


인사이트Facebook 'HITEJINRO.kr'


현재 '참이슬'은 '참이슬 오리지널'(20.1도)과 '참이슬 후레쉬(17.2도)', '참이슬 16.9(16.9도)' 등 3가지 도수를 선보이고 있다.


'참이슬 오리지널'은 소주 본연의 진한 맛을 고스란히 간직해 다양한 연령대의 마니아층으로부터 사랑 받고 있다. '참이슬'은 소비자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해 현재는 17.2도까지 순해졌다.


올해로 어느덧 수출 50주년을 맞은 하이트진로는 적극적인 해외시장 개척으로 수출 국가가 88개국까지 늘어났다. 앞으로 '100년 기업'으로서 도약을 야심차게 준비하고 있는 셈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종합 주류전문기업으로서 한국 술의 우수성을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며 "브랜드별 차별화된 현지화 전략으로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