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때문에 배꼽 빠지게 웃었다!"…'탐정: 리턴즈' 개봉 첫날 23만 돌파

인사이트영화 '탐정: 리턴즈'


[인사이트] 전현영 기자 = 올여름 야심차게 웃음 사냥에 나선 '탐정: 리턴즈'가 화려한 성적으로 출발을 알렸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탐정: 리턴즈'는 개봉 첫날인 지난 13일 23만 5,195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이로써 누적 관객수 25만 1,142명을 돌파한 '탐정: 리턴즈'는 2017년 이후 개봉한 코미디 영화 가운데 가장 높은 오프닝 스코어를 달성하게 됐다.


지난해 개봉한 영화 '보안관'은 20만 6,706명, '공조'는 15만 1,845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탐정: 리턴즈'


올해 개봉한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14만 2,798명, '그것만이 내 세상'은 12만 6,797명을 동원해 '탐정: 리턴즈'가 가장 앞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한 셈이다.


'탐정: 리턴즈'의 오프닝 스코어는 개봉 첫날 5만 533명의 관객 수를 보인 전작 '탐정: 더 비기닝'에 비해서도 5배나 높은 수치로, 본격적인 흥행 돌풍이 예상된다.


'탐정: 리턴즈'는 대한민국 최초로 탐정사무소를 개업한 엉뚱한 탐정들의 이야기를 그려낸 코미디 범죄 추리극이다.


광역 수사대 형사 노태수(성동일)과 뛰어난 추리력을 지닌 '셜록 덕후' 강대만(권상우)은 탐정사무소를 차리고 미제 사건 해결에 나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탐정: 리턴즈'


여기에 사이버 수사대의 에이스인 여치(이광수)까지 합류해 본격적으로 탐정 사업을 확장하게 된다.


'탐정: 리턴즈'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파헤치며 스릴 넘치게 전개되는 스토리와 배우들의 특급 케미로 빠르게 입소문을 타고 있다.


특히 영화에서 독특한 단발머리를 한 채 촌스러운 비주얼을 뽐내는 이광수는 역할에 완전히 몰입해 등장만으로도 관객들의 웃음을 책임진다는 후문이다.


전작을 뛰어넘는 속편으로 화려하게 돌아온 '탐정: 리턴즈'가 올여름 극장가에서 어떤 흥행 기록을 세우게 될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인사이트영화 '탐정: 리턴즈'


Naver TV '네이버 영화 예고편 저장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