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서 뛸때 4만명의 '야유'때문에 축구가 무서웠다는 박지성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박지성이 네덜란드 리그 PSV아인트호벤에서 초반 부진했을 때를 떠올리며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10일 SBS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박지성은 "네덜란드 리그에서 못할 때 팬들의 야유를 받아 괴로웠다"며 당시의 고충을 이야기했다.


박지성은 2002 FIFA 한일 월드컵을 끝내고 PSV로 이적하기 전부터 무릎이 좋지 않았다고 한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결국 무릎 수술을 받아야 했고, 칼을 댄 무릎은 회복이 필요했다. 하지만 수술 부위는 단기간에 회복되지 않았고, 이는 자연스럽게 경기력 부족으로 이어졌다. 


축구 변방국에서 날아온, 부진한 선수를 PSV 홈팬들은 여유롭게 기다려주지 않았다. 홈팬들은 박지성에게 '야유'를 던졌다.


박지성은 그때를 회상하며 "4만명에 가까운 팬들이 내가 등장할 때마다 야유를 보냈다"고 전했다.


이어 "공이 나에게 오는 것조차 두려웠다"며 당시의 힘든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당시 일본에서는 박지성을 재영입하려고도 했다. 부진으로 야유를 받아야 했던 박지성에게는 달콤한 제안이었을 것이다. 


하지만 박지성은 "내 자신을 전부 보여주지 않았다고 생각했다"라며 일본에서 온 영입 제안에 응하지 않았다. 


당시 거스 히딩크 PSV 감독도 "보내기 싫다"고 말했고, 이에 박지성은 "'나도 가기 싫다. 더 해볼 것이다'라고 말한 뒤 더욱 노력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집사부일체'


결국 박지성은 팬들의 야유에 아랑곳하지 않고 끈기와 노력으로 자신을 증명해 냈다. 


그의 활약에 매료된 팬들은 점점 야유를 함성으로 바꿨고, 그를 위한 응원곡 '위송빠레'를 탄생시켰다. 


이날 박지성은 "처음엔 내 노래인지 몰랐다"며  '위송빠레'에 대한 소감도 밝혔다.


그는 "나중에 나를 위한 노래라는 걸 알고 난 후 감정이 교차했다. 그렇게 야유를 하더니···"라고 솔직하게 말해 촬영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Naver TV '집사부일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