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쉽게 여름 페디 완성"…신으면 매니큐어 발톱이 '착' 붙는 스타킹

인사이트bellemaison


[인사이트] 심연주 기자 = 샌들을 신으면서 발을 노출하게 되는 여름이 돌아오면서 '페디큐어'를 받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시간적·금전적 여유가 없어서 아직 페디큐어를 받지 못한 사람이라면 여기에 주목해보자.


최근 온라인 미디어 보어드판다에는 페디큐어를 손쉽게 완성할 수 있는 '페디 스타킹'을 소개했다.


인사이트bellemaison


일본에서 출시된 '페디 스타킹'은 얇은 살색 스타킹의 발가락 부분에 매니큐어가 칠해져 있는 디자인이다.


동화 캐릭터부터 줄무늬 모양까지 디자인이 다양해 선택지도 넓어 마음에 드는 대로 선택할 수 있다.


샌들 착용을 조금 더 편안하게 하려고 발가락 양말 형태를 갖추고 있다는 것도 하나의 장점이다.


인사이트bellemaison


해당 제품은 벨리메이슨(bellemaison)이라는 곳에서 한 장에 약 1,000엔(한화 약 9,000원) 정도에 판매되고 있다.


정교하고 다양한 디자인 덕분에 현재 많은 일본 여성들에게 꽤 인기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신기하긴 한데 더워서 못 신을 듯", "한번 신어보고 싶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호기심을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bellemaiso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