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소유진에게 '얼음폭탄' 들이붓고 유유히 사라지는 '현실 남편' 백종원

Instagram 'yujin_so'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에, 와이프라고 봐주고 그런 거 전 없슴돠. 공평하쥬?"


백종원이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참여한 아내 소유진에게 얼음을 무자비하게 들이부었다.


10일 배우 소유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18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참여했다"며 "좋은 일에 동참하게 되어 기쁘고 저도 항상 응원하겠다"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지난 2월 셋째 아이를 출산한 소유진은 몸조리를 위해 이번에는 얼음물 대신 기부를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Instagram 'yujin_so'


이날 올라온 사진에는 대신 소유진이 2014년 처음 참여한 아이스버킷 챌린지 당시 남편 백종원이 쏟아부은 얼음물을 맞고 있는 장면이 담겼다.


편한 차림에 슬리퍼를 끌고 등장한 백종원은 일말의 망설임 없이 아내에게 엄청난 양의 얼음을 들이부었다.


커다란 양동이를 끝까지 들어 얼음을 다 쏟은 백종원은 이후 자신의 할 일을 다 마쳤다는 듯 무심한 표정으로 뒤도 돌아보지 않고 자리를 떴다.


이들 부부의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빽다방' 얼음만큼 준다", "국 올려놓고 나온 거 아니냐" 등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개중에는 "됐쥬?", "일 번 테이블, 주문하신 아이스 버킷 나왔슈"와 같이 백종원 특유의 말투를 따라 하며 더욱 웃음을 안긴 누리꾼들도 있었다.


인사이트Instagram 'yujin_so'


한편 2014년 처음 시작된 아이스버킷 챌린지는 흔히 루게릭병이라 불리는 근 위축성 측색경화증에 관한 관심을 환기하고 기부를 활성화하기 위한 일종의 사회 운동이다.


참가자가 세 명을 지목해 "24시간 안에 이 도전을 받아들여 얼음물을 뒤집어쓰든지 100달러를 루게릭병 단체에 기부하라"고 요구한다.


그 뒤 자신이 얼음물을 뒤집어쓰는 장면을 영상으로 찍어 인터넷에 올리는 방식이다.


올해 2018 아이스 버킷 챌린지를 시작한 사람은 지누션의 션으로, 목표는 루게릭 요양병원 건립이다.


현재까지 다니엘 헤니, 박보검, 여진구, 박나래, 권혁수, 등 수많은 스타가 기부와 얼음물 뒤집어쓰기로 챌린지에 동참했다.


인사이트Instagram 'yujin_so'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