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슬럼프 딛고 아프리카 BJ로 전향한 '미달이' 김성은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미달이'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김성은이 아프리카TV BJ로 데뷔했다.


지난 14일 김성은은 아프리카TV에서 '라라'라는 채널을 만들고 첫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김성은은 "이제부터 BJ로서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 싶다"고 선언했다.


그는 "대학을 가고 졸업은 못 했다"며 "화장품 회사에 다니면서도 연기의 끈을 놓지는 않았다"고 입을 열었다.


다시 팬들에게 연기를 보여주고 싶었지만 잘 안 되었다는 김성은은 일단 회사를 다니면서 밥벌이를 하며 노력을 했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김성은은 "그러던 와중 소속사에 들어가서 '감자별'을 찍고 여러분이 아시는 그런 영화도 찍었다"고 고백했다.


아무리 프로필을 밀어도 원하지 않으면 어쩔 수 없는 현실에 김성은은 마음을 내려놨다고 전했다.


이후 지금의 소속사 대표의 유튜브 제안에 반신반의하면서 유튜브를 시작하게 된 김성은.


김성은은 앞서 '라라'라는 이름의 '뷰티 유튜버'로 활동한 바 있다. 그는 여러 가지 뷰티템을 비교 분석해주는 콘텐츠를 제작한 영상을 주로 올렸다.


유튜브로 개인 방송에 흥미를 갖게 된 김성은은 좀 더 팬들과 소통하고 싶은 마음에 BJ로 전향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솔직한 심정을 밝힌 김성은에 대해 팬들은 "환영한다"는 댓글을 달며 그를 응원하고 있다.


한편 김성은은 1998년 방송된 SBS '순풍산부인과'에서 박영규의 딸인 미달이 역으로 데뷔했다. 당시 미달이는 귀여운 악동 이미지로 전 국민적 사랑을 받았다.


이후 아역 이미지를 탈피하고 싶었던 김성은은 성형수술을 한 뒤 연예계에 복귀했다. 


또 2014년 영화 '꽃보다 처녀귀신'에 출연해 파격적인 노출 연기를 감행하며 성인 배우로서의 첫발을 내딛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