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제대로 일 못했다며 4월 세비 자진 반납한 정세균 국회의장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지현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이 국회가 정상화되지 못한 데 대해 의장으로서 책임을 느끼고 4월 세비를 반납했다.


14일 국회사무처는 보도자료를 내고 "정 의장의 이번 세비 반납은 지난 8일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세비를 반납하겠다고 약속한 후 현재까지 국회 정상화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회사무처는 또 정 의장이 세비를 반납하면서 "청년 일자리를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한 각종 민생법안들이 논의조차 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 국회를 대표하는 의장으로서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정 의장은 "이제부터라도 국회에 쏟아지는 국민의 따가운 질책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각 정당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회를 정상화하기 위하여 노력하여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의장은 지난 12일 세비 반납을 신청했으며, 이날 국고 귀속 조치가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의장이 반납한 세비는 식대 일부 정도를 제외한 1천여만원 수준이다.


인사이트뉴스1


한편 여야는 이날 5월 국회 임시회 의사 일정을 극적으로 합의하고 6·13 지방 선거에 출마하는 현역 국회의원 4명의 '국회의원 사직의 건'을 본회의에 의결했다.


또 오는 18일에는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 사건에 대한 특검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과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국회 관계자는 "세비 반납 이후 국회가 정상화됐지만 이미 국고에 반납을 완료했고 4월에는 국회가 아무 일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되돌려 주는 게 맞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