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만 와요, 몸만♥"···시상식서 만난 정해인에 '폭풍 대쉬'하는 박나래

인사이트JTBC '백상예술대상'


[인사이트] 황효정 기자 = 박나래가 정해인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지난 3일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 제54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한 코미디언 박나래는 이날 TV부문 예능상 시상자로 무대 위에 섰다.


이날 남녀 예능상 시상에 앞서 박나래는 자신의 근황 등을 전하며 시상자로 무대에 오른 소감을 전했다.


그는 "오늘은 '나래바' VIP 멤버 섭외를 하기에 절호의 기회"라며 "지난해에는 박보검 씨 섭외에 실패했는데 올해는 어디 계세요, 정해인 씨"라고 말했다.


평소 집에서 직접 파티를 열어 지인들과 함께 흥겨운 자리를 만들기로 유명한 박나래다. 


인사이트JTBC '백상예술대상'


일명 '나래바'라는 별명까지 얻은 박나래의 집에 박나래가 최근 대세 배우로 인기를 얻고 있는 정해인을 점찍은 것.


박나래의 사심 담긴 발언에 시상식장에서는 폭소가 터져 나왔고, 화면도 객석에 있는 정해인을 비췄다.


박나래는 이어 "요즘 매일 누나에게 밥 사달라고 하던데, 우리 집은 그냥 오면 된다"며 "밥 고봉으로 해주겠다. 몸만 오라"는 농담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무대 위 박나래를 웃으며 보고 있던 정해인은 이같은 말에 쑥스러운 듯 손으로 얼굴을 가려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배우 정해인은 최근 JTBC 금토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배우 손예진과 함께 출연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인사이트JTBC '백상예술대상'


Naver TV '제54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